김치 아이스크림 Kimchi Ice Cream

Hi, We are Polish-Korean couple living temporarly in United Kingdom. And here you can find our Blog.
안녕하세요. 저희는 영국에서 머물고 있는 폴란드-한국인 커플입니다. 저희 블로그를 찾아주세요.
Jesteśmy polsko-koreańską parą mieszkającą (bardziej lub mniej tymczasowo) w Anglii ...a to jest, prowadzony wspólnie, blog.

Monday, 13 April 2009


Tuesday, 17 March 2009

Postcards From Home...

Few photos from my mobile phone, I know I shall carry camera with me but only one that I have is video camera and it is little bit bulky.

Most popular surname in the Leicester with most popular newborn baby name in United Kingdom... this is just plane sad. I was so sure that this country has strict rules against paedophilia, but obviously worshipping paedophile is whole different story then being one.

Sisters In Pain. I just can't believe that one fag can have any influence on so many pounds of body; she shall smoke at least 4 at once to feel anything.

Someone was naughty tonight?

English dropouts travel like this. Normal Brits do not use public transport (except London maybe).

Labels: , ,

Friday, 6 March 2009

Some people will hate me for this movie ;)

Byt they are not cat lovers... :)

Labels: , ,

Sunday, 1 March 2009

Crazy period at work finished.

Yes, last Friday I had Personal Development Review and seemed to go more then fine. Actually that was very good weekend at work all over. And next salary will represent it accordingly.

So much happened from my last note here, so I will try to put all important things here, In one note - just more briefly then usually.

Wedding is in Poland 18th of April.

We did first work as the company, with little tiny budget, just £600 and kind of missed opportunity to do another one for £20k, but there is no place for crying, we do not advertise yet, well we don’t even have website and compiled portfolio yes, so it is ok to take is slowly.

We started going to sauna once a week. You might say – why this is important, well it is sauna is great, Minhee is walking to and from which is about 5 miles, so she is exercising, actually, great.

We almost out of the debt, that is good, especially that we going to plunge into it again because of wedding mentioned earlier.

We tried to make religion oriented business but it did not work very well. We got shitloads of great opinions and wonderful support (except my mum – she was really pissed), and head real fun. What we did? Look here: www.fsmholidays.com

I konw it is not everything, but I am on track again stay tuned!

Labels: ,

Thursday, 19 February 2009

봄을 맞이하며..

블로그를 만들어 놓고 너무 방치해 두었던 것 같다.ㅎㅎ

그 동안 뭐 딱히 한 것도 없었는데 말이다.

사방 팔방 관심 갖고 한 번에 한가지 하는 것에도 지루함을 느끼는, 항상 바쁜 사람 토맥군 과는 달리

난 그 많은 시간 그냥 가만히 지나가 버린 것 같은 느낌이다.

매일 똑같이 하는 수퍼메모, XSI는 굼뱅이 기어가듯 진도 밝아주고,

매주 꼬박 꼬박 놓치지 않고 보는 한국 TV 패떴과 우결,

초기엔 주로 우울한날 즐겨 했던 요리가 이젠 취미로 바뀌어서..

그렇네.. 그 동안 요리 만큼은 실컷했다. 음..당연한건가..ㅋㅋ


결혼식 날짜가 미뤄진 건 여러 면에서 잘된 일인 것 같다.

계절이 겨울에서 봄으로 바뀐 것만 해도 그렇고, 아직 '여유'까지는 안 되도 '안정'궤도에 올랐으니..

그런데 아무래도 내가 실수를 저지른 것 같다.

처음에 결혼식 날짜 다시 정하면서 토맥이 나한테 먼저 물어봤었다.

4월 달 중에 언제 하면 좋겠냐는 말에 월급날 이 후로 정하는 게 낫겠다는 토맥의 생각을 반영해서 일주일이라도 빨리 하는 게 낫겠지 싶어 정한 날..

4월 18일..

뭐 굳이 따지자면 기분 좋지 않은 숫자 4와 18 이다.

그런데 토맥은 우리나라 사람도 아닌데다 미신을 믿는 사람은 더욱 아니라 나 또한 '괜찮겠지'하고 아무렇지 않게 생각하고 있었는데..

몇 일 전 어느 심심한 날, 인터넷 기사를 몇 개 읽었었는데 얼마 전 큰 화제였던 '연쇄살인범'의 이야기였다.

사건 내용과 그 외 이야기 등이 있었는데, 지나가는 이야기로 써놓은 한 연쇄살인범의 운명 같은 생일로 4월 18일이 그 의 실제 생일 이라는 것.

하...

기분이 완전 상해서는 그제서야 토맥한테 얘기를 했다.

토맥은 날 이해해 줬지만 폴란드 어머니의 반대로 얘기는 없던 걸로..

뭐.. 처음 생각했던 대로 생각하는 수 밖에..ㅋㅋ


결혼식을 마치고 돌아 오고 나면 한국을 마지막으로 떠나온 지 1년이 된다.

1년.. 내게 이번 1년이 26년 동안의 그 어느 해보다 길게 느껴지는 1년이라, 약간은 슬프다.


이젠 창문 틈으로 찬 기운이 아닌 상쾌함이 밀려 들어온다.

봄이 왔다. 생각만 해도 기분 좋은 날씨의 계절.


그리고 유독 더 따뜻하게 느껴지는 2009년 이 봄. 올해도 화이팅! 해야지^^

Thursday, 7 August 2008

..

그저 알뜰히 살림 장만 하랴 뭐 하랴, 일에만 억매여 지낸 우리 토맥군과 집안일에 허덕이던 사랑스런 내 자신을 위해 저번 주말은 런던으로 고고고고!!

마침 전에 함께 살던 토맥친구도 런던에 또 다른 친구를 보러 간다기에 몇 푼 찔러 주고 합승에 성공!! 일이 착착 진행되어 갔다..

그리고 금요일 저녁 당일..우린 서둘러 그 친구 집을 방문 했고 곧 이어 작은 뒷뜰에서 이어진 바베큐 파티 워어어~~

 어느 정도 즐기고 난 뒤였다..평소 농담을 밥 먹듯이 하는 토맥에게서 튀어 나온 금지된 농담 한마디로 내 기분은 완전 갈귀 갈귀 찢기고.. 그날 파티는 끝이 났다.

그리고 그 다다음 마지막날 드디어 이 런던 방문의 참 목적..이었던 폴란드한국인 커플을 만나는 날.. 마지막으로 모든 준비를 마치고 토맥 친구들과도 인사를 마치고,  찝찝했던 기억은 뒤로하고 레스터에선 볼 수 없는 음식을 찾아 한국슈퍼에서의 쇼핑과 석달 동안의 외로웠던 설움이 싹 가시는 만남을 할  생각에 빨리 문을 박차고 뛰어가고 싶었던 찰나 토맥이 말했다다..

출발 하기 전에 딱 한잔만 하고 가자!

그 날은 아무것도 내 기분을 다운시킬 수 없었다..한국슈퍼와 폴란드한국인커플의 만남을 뒤로하고 있었기 때문에..

그리고 기분 좋게 한잔 꽉꽉 눌러 잔을 채운뒤 토맥친구들과 마지막 한잔을 하며 기분좋은 대화를를 나눴는데..

그만 난.. 의식을 잃고 말았다. 

잠에서 깨어난 후.. 밖은 어둡고 내 온몸은 고통을 호소하고 있었다..

아침 식전 술한잔 이 왜 대중적이지 않은지 깊이 와 닿았다..

허탈했지만 나름 재미있었던 런던방문 이었다..

Labels:

Tuesday, 22 July 2008

닮은꼴





Monday, 21 July 2008

따라가면 안돼~


낌새를 알아챈 캥거루..

Labels:

Thursday, 17 July 2008

nudy na pudy

Mija kolejny tydzień lata w Anglii, pogody jak nie było tak nie ma (choć czasem zdarzają sie przebłyski). Zorganizowaliśmy pierwszą – skromną – imprezę w naszym mieszkanku. Straty niewielkie, jedna dziura za drzwiami wielkości Indii. (dziurę zrobiła klamka, która wraz z mną i drzwiami wpadła na ścianę po kopniaku otrzymanym od lokalnej mistrzyni Taekwondo... ale na szczęście przypomina sobie ciosy dopiero jak się napije, czyli nie za często.)
Zamrażalnik zaś wiecznie zapchany, co ciekawe, nie mamy w nim jednej gotowej potrawy... żadnych pizz, hamburgerów, chińszczyzny z Icelandu. Króluje surowe mięso, sos do spaghetti (usmażony z samych świeżych warzyw), ośmiornice/kałamarnice (przepraszam, jestem z Polski, nie nauczyli mnie rozróżniać) w pikantnym sosie, no, i oczywiście bigos.
W tą sobotę przyjeżdża łóżko (do samodzielnego składania), więc jutrzejsze popołudnie spędzimy zapewne na praniu wykładziny podłogowej w nieumeblowanej jeszcze sypialni. Cudowny plan jak na piątkowe popołudnie – ale przynajmniej nie trzeba trzymać kciuków żeby pogoda dopisała... hehe.

Labels: ,

Wednesday, 9 July 2008

Just a quick update...

No i zamieściliśmy drugi odcinek programu o polsko-koreańskim małżeństwie mieszkającym w Korei. Link zamieszczam poniżej. Program składa się z beznadziejnej części i fajnej części, która to rozpoczyna się w 51 minucie, i jak poprzednio, proszę sobie przewinąć.
일요일이좋다-34회 (351 MB, bardzo duży plik, polecam kliknąć prawym klawiszem i zapisać na dysku przed obejrzeniem(!))

Labels: , ,

Friday, 4 July 2008

North Korean Refugees

W sławnej (chyba) na całym świecie serii Our World wyemitowano (już jakiś czas temu) dokument o północnokoreańskich uciekinierach. Smutny, ale bardzo prawdziwy, polecamy obydwoje.
BBC Our World - Korea - Out of the World
(136 MB, bardzo duży plik, polecam kliknąć prawym klawiszem i zapisać na dysku przed obejrzeniem(!))
(두만강을 통해 탈북하는 자들을  다룬 다큐멘터리)
Proszę wpaść tutaj jeszcze raz jutro wieczorem, mam coś ważnego do zakomunikowania wszystkim zainteresowanym tym filmem.

Labels: , ,

김치 아이스크림의 탄생

토맥과 저녁을 먹으며 얘기를 나누고 있었다.
한국 김치의 대한 무한 자부심으로, 어느 나라 어느 음식이든 매치가 잘 맞는다며 김치로 만들 수 있는 음식의 가지수도 엄청나다고 했더니, 그 말을 듣고 토맥이 물길..
"그럼 김치로 아이스크림도 만들 수 있어?"
...
얼핏 들어본것 같았다. 김치 아이스크림.. 확실하진 않았지만 꿋꿋하게 얘기했다.
"Of course~!"
그리고는 언발란스한 것이 맘에 든다하여 우리 블로그 이름으로 결정!
된것 이었다.
하하하..

Labels:

Tuesday, 1 July 2008

(bez tematu)

Czemu "Kimchi Ice Cream"? To chyba najdziwniejsza rzecz, jaką można kupić w Korei. (Włączając wodę mineralną w sprayu oraz bilety do metra w kształcie trupich czaszek - i wszelakich innych).
Więc, ponieważ obydwa jesteśmy głupki, to czemu nie mieć bloga o głupiej nazwie... ale najważniejszą rzeczą dla strony www jest nie bycie nudną, więc już skończę.

Labels: ,

폴란드 요리 '비거스'

드디어 벼르고 벼뤄왔던 비거스를 만들었다. 한 30인분은 되는 양을 한 번에..사진에 보이는 냄비가 그냥 커 보이는 것이 아닌 것이다.
조리시간이 워낙 길기도 하고 냉동실에 얼려두고 토맥 점심으로 회사에 가지고 가거나 평소 간단히 식사할 때 먹기 좋아서 한번 수고쯤 할 가치 있는 요리인 것 같다.
비거스는 폴란드 전통 음식인데 토맥이 자부심을 갖고 만드는 요리 중 하나이다.
우리나라 비빔밥이나 감자탕 같은 폴란드 전통 서민 음식으로, 남은 고기와 소시지, 야채, 갖은 향신료를 넣고 팔팔 끊여 감자나 빵과 함께 먹는다.
토맥은 오랫동안 혼자 자취하며 요리해온 경험이 많아서인지 음식을 맛있게 잘 만드는 편이다.
쉽지 않은 울엄마가 인정한 솜씨..이정도?ㅎㅎ
다음주엔 비거스와 같은 양으로 다른 요리를 만들겠다고 한다.
흠..좀더 말려 봐야지..

Labels:

Monday, 30 June 2008

Bigos

To się nam weekend udał. Zamiast zamiast całe dnie siedzieć przed telewizorem (przepraszam DVD) ugotowaliśmy bigos, zaliczyliśmy imprezę pod tytułem „gry planszowe i pół litra” oraz wyszliśmy na dwa dość długie spacery. Tylko niedzielna msza jakoś nas ominęła, ale poleżeliśmy sobie na ławeczce przed kościołem pod wezwaniem dobrego pasterza. Trawy jednak nie było, tylko beton, ale dobre i to.
Bigos wyszedł taki, że palce lizać, dziś dorzucę jeszcze trochę wołowych żeberek, podgotuję do rana i zapełnię nim naszą nową zamrażarkę, która potrafi zamrozić wódkę (-24°C) oraz odmrozić palce.

Dopiero co wrzuciłem kiełbasę. :)Żeby nam się jedno danie nie przejadło, Mini usmażyła w niedzielę kotlety w koreańskiej panierce (taka sama jak polska tylko podłużna – podejrzewam, że jest robiona z bagietek). Mniam.
W telewizji (koreańskiej, SBS) obejrzeliśmy drugi i ostatni odcinek dokumentu (hmmm, bardziej programu rozrywkowego) o polsko-koreańskiej parze mieszkającej w Korei. Link zamieszczam poniżej (Cały program jest po koreańsku, część dotycząca pary zaczyna sie w 42 minucie (pi*drzwi), proszę sobie przewinąć.
일요일이좋다-33회 (349 MB, bardzo duży plik, polecam kliknąć prawym klawiszem i zapisać na dysku przed obejrzeniem(!))

Labels: , , ,